UV-C를 이용한 마스크 살균 1 Machines

우한폐렴 백신이나 치료제 나올 때까지 마스크의 사용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어, 마스크 수명을 최대한 늘리는 방향을 생각하다보니 예전에 자외선 관련 글들을 읽었을때 UV-C를 본 기억으로 관련 자료를 찾아보았습니다. 99.9%의 살균력을 가진 UV-C 파장은 살균 목적으로 적합해 보입니다.

LG이노텍 UV-C LED를 채용한 속옷 살균기

기존의 수은램프 방식이 아닌 UV LED는 스폑을 신뢰할 수 없는 중국산보다 국산인 LG이노텍 채용 제품으로 선택하였습니다.
위 제품은 속옷 살균기인데 마스크 살균에도 동일하게 적용되리라 예상되고, UV-C가 인체에 유해하기에 패키지가 잘 구성되고, 3인 가족 기준으로 어느정도 넉넉한 용량을 지닌 케이스의 제품을 선택하였습니다.

알루미늄 호일로 반사

차양막이나 자외선 차단용기에는 자외선 투과를 차단하는 알루미늄이 많이 쓰인다고 합니다. 내부의 반사량도 늘리고, 인체에 유해한 UV-C를 차단하기 위해 알루미늄 호일을 붙여놓았습니다. 좀 꾸깃한 구조가 난반사 유도를 하지 않을까 싶어서 대충 넣어놓습니다.

뚜껑에도 알루미늄 반사판

뚜껑은 양면테이프로 살짝 고정해 놓았고, 언제든지 호일을 교체할 수 있게 해놓았습니다. 뚜껑의 재질이  자외선 차단이 되리라 생각되는 불투명 플라스틱이긴 하지만 자외선이 아예 나오지 않는게 낫다고 판단했습니다.

정부 발표에 의하면 에탄올이나 전자렌지는 마스크에 손상을 입히지만, 자외선 살균관련해서는 좀 애매한 입장이었다고 들었습니다.

플라스틱 재질인 부직포 마스크를 제 기준으로는 최대 5일 착용한다고 봤을때 한번 소독 시 5분 3회 정도 UV-C를 조사한다고 보면 하루 1회 15분 가량이고, 5일 정도면 마스크 한장 당 최장 75분 가량의 UV-C 조사량으로 추정됩니다. 이 정도면 부직포 구조에 큰 손상을 입히리라 보지 않습니다. 손상이 된다면 조사 시간을 1회 5분이나 그 아래로 두면 될 것입니다.

유튜브에 보면 UV-C를 구할 수 없고, 가격이 비싸서  UV-C 수은램프를 이용한 DIY들은 많이 있는데, 이는 저렴하게 구성하기에 좋아보입니다. 단, 케이스를 만드는 방식은 좀 허술해 보입니다. UV차단 필름을 쓰거나 알루미늄 호일로 완전히 차폐하는게 좋아보입니다.

댓글 주신 PFN님에 따르면 램프가 LED보다 효과가 더 좋다교 합니다. 미리 알았더라면 램프로 했을텐데 아쉽습니다.

위의 제품이나 기성품으로 나오는 스마트폰 살균기, 칫솔 살균기 등은 3-5분 가량 작동하고 꺼지는 방식이어서 DIY로 만드는 것보다  좀 더 편리하게 사용 가능합니다. 또한 기성품을 고르더라도 차폐에 신경쓴 제품이 좋아보입니다.

위의 내용은 제가 검증한 것도 아니고, 검증할 능력도 없습니다. 제조나 판매 업자도 아니고 참고 정도로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덧글

  • PFN 2020/03/05 22:57 # 답글

    수은램프는 저렴해서 쓰는게 아니라 더 좋아서 쓰는 겁니다.
    LED가 물론 효율수명 모든 면에서 낫지만 UV-C쪽에서는 파장이 길어서 효과가 낮은 문제가 있습니다.
  • JUICEHOME 2020/03/05 22:58 #

    감사합니다. 그건 몰랐습니다. 램프 사용자 리뷰나 제품 설명에 6개월 교체주기를 보고 얘기한건데 틀린거네요. ^^;;
  • PFN 2020/03/06 00:39 #

    찾아보시면 LED는 아직 270nm 이상밖에 못낸다는걸 알수 있으실 겁니다.
    램프는 더 낮은 파장을 커버할 수 있어서 살균 효과가 제일 좋다는 253nm로 세팅되어 나옵니다.
  • JUICEHOME 2020/03/06 01:03 #

    그렇다면 시간을 좀 늘려서 조사하면 나을까요? 역시 일반인에게는 어려운 부분이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