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IENT D39C014 Watches

지난번 시장에 나갔다가 구입해온 ORIENT입니다. 옛날분들은 '오리엔트 아날로그'로 시작되는 시보를 들으셨을겁니다.
일본기업인 ORIENT는 20세기 초반부터 시계 수입, 제조를 하다가 쿼츠파동으로 SEIKO, CITIZEN, CASIO와 어깨를 나란히 하던 시기가 있었으나, 그 후 내리막 길을 걷게 되고, SEIKO에 인수되었다고 합니다.
한국에서의 ORIENT는 70년대 합작형태로 일본 무브먼트에 한국 케이스 및 조립의 형태로 갔다가, 한국 ORIENT가 갤럭시, 샤갈 등 자체 브랜드로 독립했다고 합니다. 예전에는 SEIKO, CITIZEN를 한국에서 생산했던 적이 있었는데, 그와 흡사한 예라 할 수 있습니다.

ORIENT D39C014

개인적으로는 ORIENT보다 RICOH를 선호하는데, 구할 수 있는 중고 제품들에서는 무브먼트 쪽에 RICOH가 좀 더 공을 들였다 볼 수 제품이 많아서 입니다. 어찌껏 3-4개의 ORIENT를 열어보았는데, 중저가 이미지가 강했습니다. 아마도 한국 생산분에 있어 한국 내 판매 수량이 ORIENT쪽이 월등하고, 가격대도 중저가 위주로 판매되었기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PERLON STRAP

크게 폴리싱하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언젠가는 하겠지만 지금은 아닙니다. 전동공구가 들어오면 좀 손볼까 생각중입니다. 그때까지는 흠집이 많아도 그냥 착용할 생각입니다. 유리도 맡기긴 했지만 흠집 제거 정도 수준의 작업만 진행했습니다.
분해하다가 낡아서 용심이 부러져서 그것도 새것으로 수리 맡겼습니다. 작업은 잘 나왔습니다.

D39C014

아마도 모델명 같은데, 인터넷으로 찾아도 없습니다. 즉, 전혀 사람들의 관심을 받지 못하는 시계라는 것입니다. 지금이야 일본이나 미국에서 발매되는 ORIENT 시계가 조금씩 대중성을 회복하고 있지만, 10년 전만 해도 관심 밖 브랜드였습니다. 아마 중고 가격이랄것도 없을겁니다.

PERLON STRAP

남은 시계 스트랩이 저것뿐이어서 장착해줍니다. 파란색이 나름 괜찮습니다. 검정이 가장 잘 어울리겠지만, 파랑 뿐입니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좀더 구입해야겠습니다. 빨간색도 괜찮을것 같기도 합니다.

전형적인 중저가형 시계 뒷면

이상하게도 삼성에서 만든 SEIKO나 KAPPA, 한국 ORIENT의 뒷커버는 좀 연질같은 느낌이 강합니다. 일본산 제품과는 좀 차별되는 저품질입니다. 이건 여러 중고 시계를 만져본 결과 느낀 점이라 매우 주관적인 견해입니다.
착용 모습

좋은 시계도, 비싼 시계도 아닙니다. 하지만 제가 좋아하는 양각로고, 귀여운 ORIENT 폰트, 궁색한 한자DATE 등은 이 시계가 가지는 특징이자 장점입니다. 낡은 시계에 원색의 스트랩을 장착하거나 카키색 계열의 밀리터리 룩을 연출하면 나름 재밌습니다. 내외장을 다 손보게 되면 선물해도 괜찮을것 같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