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MANSON CHRONOGRAPH WOMEN Watches


ROMANSON MOP CHRONOGRAPH

크로노 그래프이기는 하지만, 안사람의 시계는 또 자개판 (MOP : MOTHER OF REARL)입니다. 여성용 시계의 다이얼은 자개판이 현실적으로 답이 아닐까 합니다.

지나가다 그냥 구입.
오른쪽은 본인의 세이코입니다

그냥 지나가다가 로만손 시계가 특가를 한다기에 괜찮아 보여서 위의 사진을 찍어서 안사람에게 보냅니다. 이것 말고도 몇가지 시계를 찍어보냈는데, 저도 그렇고 안사람도 그렇고 아내가 가지고 있지 않은 크로노그래프 시계를 구입하는게 구색에 맞다 싶었습니다.
로만손 시계는 제값주고 사면 좀 부담스러운 가격이지만 특가로 나온 제품들의 가격은 매우 착합니다. 좀 놀라웠던건 MIYOTA 채용한 남성 오토매틱 시계도 특가로 구입하면 10만원 아래 가격이었습니다.

로만손의 여성용 크로노그래프

좀 화려하고 클래식한 분위기의 크로노그래프 시계입니다. 뭔가 언발한스한게 이 시계의 특징입니다.
크로노그래프 기능은 매우 남성적이면서 기계적인 느낌을 내지만, 베젤에 둘러진 큐빅장식이나 기형적으로 긴 러그, 자개판은 꽤 클래식한 느낌입니다.
애나멜 가죽 스트랩과 크로노그래프는 대개 같이  채용되지 않습니다. 대개 메탈 브레이슬릿이나 러버 스트랩이 달려있습니다.
하지만 작은 3개의 다이얼이 달려 근본적으로 복잡함을 보여주는 크로노그래프의 속성을 이용하여 클래식한 분위기로 잘 치환한 느낌입니다.

꽤 두껍습니다

화려한 분위기를 극대화 하기 위해서인지 여성용치고는 시계의 사이즈도 크고, 두께도 상당합니다. 큐빅이 박힌 베젤때문에 그렇게 된 것이라 생각되지만 어차피 얇은 쿼츠 무브먼트가 들어가는데 두껍게 만든 것은 의도가 무엇이건 조금 아쉽습니다.

매끈한 뒷면

로만손은 대개 스위스 RONDA의 무브먼트를 채용하여 다이얼에 SWISS라고 쓰는 경우가 많은데, 이 문구가 없는 것을 보면 아마도 일제 MIYOTA나 SEIKO EPSON일 확률이 높겠습니다.
몇몇의 로만손을 뜯어본 바로는 시계 품질 자체는 굉장히 좋습니다. 마감이나 도금, 무브먼트, 스트랩 등 빠지는 부분이 거의 없습니다. 국산이라 AS도 편리하고 잘 됩니다.
왠지 현대 기아차를 보는 느낌인게, 국산이 무시당하는 국내시장 소비자들의 인식과 흡사합니다.
디자인이나 기계적 특성, 역사성을 가지고 로만손을 평가절하하기엔 가격이나 품질 등을 고려했을때 이보다 못한 인지도 높은 브랜드들도 널렸습니다. 중저가형 시계 브랜드 포지션에서 자사의 무브먼트나 독창적인 디자인을 가진 회사가 몇개가 될지 생각해보면 됩니다.

극악의 변태 스트랩
2단 핀 고정과 13mm 변태 사이즈

구입할때 마지막 망설임이 있었는데, 러그의 길이와 스트랩을 고정하는 방식때문이었습니다. 일반적이지 않은 형태라서 망설였지만 로만손의 가죽 스트랩 교체 가격이 3~5만원정도 예상된다기에 믿고 구입하였습니다. 디버클이나 좀 달아줘야겠다는 생각이지만, 맞는 사이즈가 있을까 싶습니다. 게다가 변태같은 13mm 홀수 사이즈여서 더욱 그러합니다.

자동 디버클

다행히 가지고 있는 10mm로 추정되는 자동 디버클을 찾아서 장착해 주었습니다. 사이즈 별로 몇개 더 주문해야겠습니다. 아무래도 스트랩의 마모를 줄인다던지 시계를 떨어트리는 것을 어느정도 방지해 주는 자동 디버클은 유용한 장치입니다.



딸 시계

사는 김에 초등학생 시계도 하나 사서 들고 갑니다. 중학생때까지는 무난히 차고 다니지 않을까 싶습니다.



SEIKO SILVERWAVE 6433-7000 작업 중 Watches


SEIKO SILVERWAVE 6433-7000

고쳐야 하는 시계들이 남아있슴에도 충동적으로 구입해버린 시계입니다. 이 검판의 실버웨이브는 좀 작은 사이즈이기는 합니다. 아마도 36mm 인근의 사이즈일겁니다. 그래도 스탬가드가 있어 조금은 커보이는 효과와 툴워치의 느낌이 있어 보입니다.

SEIKO SILVERWAVE 6433-7000

역시 요일은 토요일의 파란색 느낌이 좋습니다. 상태는 보다시피 좋지않습니다. 시계 유리는 좀 푹 들어가 있어서 좋지 않겠구나 싶었는데 역시나 세척과정에서 그냥 탈락해 버렸습니다. 시계유리 전문점에 가서 수리할지 직접 엑폭시 작업을 할지 고민중입니다.

1981년 제조품

뒷판의 상태도 좋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오랜시간의 땀과 노폐물 등에 의해 부식이 진행된 면이 거의 없어서 기밀이나 재조립 등에 큰 문제가 없어 보입니다.

6XXX번대 무브먼트라서 기대없었는데 7석 무브먼트

싸구려 LR1120이 들어가 있습니다. AG8, SR55, SR1130SW, SR1130W 등으로 교체하면됩니다. 6XXX번대 무브먼트라서 기대는 없었는데 의외로 7석이 들어가 있습니다. 아마도 7XXX번대 무브먼트에서 뭔가의 기능이 빠져있는 모델이 아닐까 싶지만 쿼츠 무브먼트치고 7석이라면 나쁘지 않습니다.

사우나와 거품목욕

이틀정도 세제 용액에 담궈두고 때를 빼줍니다. 어지간한 노폐물들은 제거됩니다.


어느정도까지 깍아내는가의 고민

어느정도 면은 다듬어 주고 광택도 조금 내어주었습니다. 이 상태로 멈출까 더 진행할까 생각중입니다.
세이코의 실버웨이브는 툴워치의 개념이 디자인에 강하게 반영되어 있는 시계여서 좀 거칠게 차고 다녀도 괜찮다는 변명도 좀 해봅니다.

연질이라는 느낌

시계를 닦다보면 좀 느껴지는게 있는데, 뒷판의 경우  과거 우리나라 생산품들의 뒷판은 좀 연질이고, 일본판은 경질이라는 느낌이 있습니다. 이 시계는 일본 생산품인데도 좀 연질인 느낌이 있습니다.

줄은 제치가 아닙니다.

구입 시 끼워져 있던 브레이슬린은 그냥 가볍고 얇은 구부리줄입니다. 제치는 아니지만 세이코이기는 합니다. 세제와 고압수 세척은 끝났지만, 기름으로 한번 더 세척해 줄 예정입니다.

검판에 스탬가드가 있고, 바 인덱스 타입에 로고까지  양각이 아닌 프린팅 된 모델이라 검정색이나 카키색의 페를론 스트랩을 장착할 생각입니다. 가죽 스트랩을 장착한다면 기본형보다는 캐주얼한 빈티지 계열이 잘 어울릴꺼라 예상됩니다.


어디까지 깍아내야 하는가의 고민

저런 파인 부분도 무광으로도 만들 수 있고, 다 뭉갤 수 있습니다. 어느 선까지 작업해야 하는지 고민 중입니다.

추후 초침은 빨간색으로 도장을 의뢰할까 고민중입니다.

PZL010이라는 모델명입니다.
당시 정가 32,000엔 이라고 합니다.
출처는 아래의 링크입니다

1982년 당시 세이코 카다로그

기존의 유리를 장착하는 것은 무리일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저렴한 미네럴 글래스 장착을 의뢰해야겠습니다.



아직 작업이 끝나지 않았기에 이 글은 추후 수정되거나 다시 씌여질 수 있습니다.






배터리 교체 Watches



그간 개인적인 일들도 많았고, 스트레스 때문에 시간은 있었지만 신경은 쓰지 못해 4개의 시계가 배터리 교체 시기를 맞이하였습니다.


오리엔트, 리코, 세이코, 오메가

운이 좋게도 모든 규격의 배터리를 한 점포에서 구할 수 있어서 일이 간편해셨습니다.

아쿠아테라 쿼츠

아쿠아테라는  열어보고 좀 실망했습니다. 그랜드 세이코나 과거의 세이코 무브먼트보다 모양새가 좀 떨어집니다. 오메가는 쿼츠에 크게 정이 있지 않았다는 느낌이 적중했습니다. 지금은 쿼츠의 오메가는 출시되지않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롤렉스와 같은 길을 걷는 스위스 브랜드는 역시나 굉장히 보수적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